rss 아이콘 이미지



소규모 시설물 관리 차트 시각화, 안전 위협 요소 분석 등 착수


 
  한국시설안전공단(이사장 강영종)은 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시설물 안전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해 시설물에 대한 위험 요소 간의 관계를 분석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이는 공단의 핵심 임무인 시설물 안전확보에 더욱 만전을 기하기 위한 것이다.  


공단은 기존 시특법에 따라 8,7000여개의 1, 2종 시설물을 관리해왔다. 새해부터 개정 시특법이 시행됨에 따라 그 동안 재난관리법의 관리를 받아온 ‘소규모 특정관리대상 시설물’(3종 시설물)이 시특법 체계로 들어와 공단의 관리 대상이 된다.


공단은 이러한 안전관리 체계 변화에 따른 인력부족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데이터에 기반한 효율적인 시설물 관리를 위해 빅데이터 분석 및 시각화의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


공단은 3종 소규모 시설물을 지정, 관리해온 지자체의 안전관리 차트에 대한 시각화, 시설물 안전 위협요소 간의 상호작용 분석 등에 우선 착수했다. 공단은 작업 결과의 객관성을 검증한 후 국토교통부 등 유관부서의 정책보고 자료에도 반영토록 할 계획이다.


강영종 이사장은 “공단이 보유한 시설물 관련 안전데이터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안심사회 구현이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 더욱 충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