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스마트 도시안전서비스, 정보통신 대통령상 수상

 

 행정안전부가 경상북도 경주에서 지난 23일부터 양일간 개최한「제24회 지방자치단체 정보통신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강원도의 ‘광역기반 스마트 도시안전서비스 구축’ 과제가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대구광역시의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행정업무 개선’은 국무총리상을 경상북도 경주시의 ‘공공와이파이 인프라를 활용한 스마트 콘텐츠 조성’을 비롯한 6개 사례는 행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 대회는 지자체간 정보통신 발전 우수사례를 공유해 지역 정보화 수준을 상향평준화하기 위한 것으로 행정안전부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과 함께 매년 시도별로 순회 개최하고 있다. 1996년 시작돼 24회째를 맞았다.


올해는 전국 시도와 시군구에서 제출된 31건의 우수사례 중 서면심의를 통해 8건이 본선에 진출했으며, 행사당일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현장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결정했다.


현장에서 발표되지 못했지만 아이디어가 우수했던 4개 사례는 한국정보화진흥원장상이 수여됐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강원도의 ‘광역기반 스마트 도시안전서비스 구축’ 사례는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유관기관 약 1만여 대에 달하는 CCTV와 재난·환경분야 등의 공공데이터를 통합해 112·119 신고나 재난발생시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운영비 절감과 시민안전 확보에 기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강원도청 이동현 주무관은 “서비스 향상을 통해 지역주민의 안전 향상에 도움이 돼 보람을 느껴왔는데 이렇게 큰상까지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면서 “다른 지역에서도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