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아이콘 이미지


S/W 개발자들의 축제… 현대차그룹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 및 사내 개발자 사기 고취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현대오토에버 등 총 4개 회사 약 1,000명 참여


현대자동차그룹은 사내 직원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 실력을 겨루는 ‘제1회 소프티어(Softeer) 프로그래밍 페스티벌’을 지난 4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소프티어(Softeer)는 소프트웨어(Software)와 엔지니어(Engineer)의 합성어로, 차량 소프트웨어 분야의 개척자(Frontier)를 의미한다.

‘소프티어 프로그래밍 페스티벌’은 현대차그룹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를 도모하는 것과 동시에, 사내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사기를 고취시키기 위해 추진되었다. 

이번 대회는 현대차그룹의 다양한 사업 특성을 고려해 출제된 문제를 참가자들이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로 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예를 들어, 복잡한 자동차 조립라인에서 신차 1대를 가장 빨리 만들 수 있는 조립라인을 프로그래밍으로 찾아내는 식이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대회에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현대오토에버 등 총 4개 회사에서 약 1,000명의 수많은 개발자가 참여하였으며, 지난 10월 예선을 통해 본선진출자 40명을 선발하였다.

대회 본선에서는 총 3시간 동안 4개 문제를 최단 시간에 해결하는 개발자 순으로 최종 수상자를 선정하였다. 치열한 경합을 통해 1등 (1명, 1,000만원), 2등 (2명, 500만원), 3등 (3명, 300만원), 장려상 (3명, 100만원)을 가렸으며, 총 9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향후에는 행사 참여 대상을 사외 개발자까지 확대함으로써, 사내·외 개발자들이 서로 교류하고 상호 실력을 겨루는 방식으로 준비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대회 추진을 통해 현대차그룹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