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아이콘 이미지

강원관광재단 출범 1주년 ‘로컬 마케팅’ 승부



 ‘로컬 마케팅’으로 코로나19 상황 속 도내 관광산업 위기에 대응한 강원도관광재단(대표이사 강옥희)이 25일, 출범 1주년을 맞았다.


관광재단은 출범 이후 ‘강원도 시군통합마케팅 전담기구’로서 강원도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국내 최적의 관광지로 자리매김 하게 하기 위하여 국내관광을 우선적으로 공략했다. 특히, 지역에 특화된 관광콘텐츠 발굴 및 연계 마케팅을 추진했다.


△ ‘산으로 출근 바다로 퇴근’이라는 슬로건으로 근무형태 변화에 따른 관광지에서의 재택근무형태인 ‘워케이션’ 기획을 통하여 ‘인터파크 투어‘와 2회(1차:3~5월, 2차:10~12월) 연계한 특화상품을 출시하였다. 이에 누적판매는 1만6천여박(11.22기준)을 돌파하였다. 또한 기업형 워케이션 활성화를 위해 1차로 지난 22일 ‘야놀자’ 대상 프로그램을 성료하였고 이어서 타 기업 유치를 협의 중에 있다.


△ 강원도만의 자연자원 및 폐광지역 고유 콘텐츠를 활용한 ‘강원 20대 명산 인증 챌린지’, ‘운탄고도 트레킹 2021’을 기획하여 각각 6만1천여명, 1천여명 트레킹 인증을 달성했다. 또한 캐논, 코레일관광개발 등과 협업하여 야간에도 관광을 즐길 수 있는 ‘강원 별천지 여행상품’을 출시했다.


△ ‘반려동물 가구’ 증가에 따른 신시장 개척을 위하여 ‘강원 댕댕여지도’를 기획 및 운영하였고 반려동물을 동반 가능한 여행지 400여곳의 정보제공 및 시스템을 구축하여 반려동물 동반 관광객 유치기반을 마련했다. 


△도·시군 통합 마케팅 및 스마트관광 활성화를 위하여 KT, 고려대학교 디지털혁신추진단과 함께 빅데이터 기반의 ‘강원관광 동향분석’을 월간 발간하고 있으며, 데이터 경제 활성화의 일환으로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관광-교통 데이터 결합’을 추진 중이다. 


위드 코로나 대응 국제관광 재활성화에 대비해서는 강원도를 주체로 체험형 특별목적 관광객과 외국인개별관광객을 대상으로 홍보마케팅을 추진 중이다. 또한 크루즈와 항공을 연계한 플라이크루즈 및 양양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관광 상품 개발을 계획 중이다.


강원도관광재단 강옥희 대표이사는 “도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18개 시군 통합의 강원관광 전문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강원=김태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