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도로교통공단 운전면허시험장 장내기능시험코스 자율주행 평가

by cntn 2022. 9. 19.

국내 최초 운전면허시험장에서 펼쳐지는 자율주행 경진대회 11월 개최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오는 11월 한라대학교(총장 김응권)와 공동으로 ‘제2회 만도 & HL 클레무브 자율주행모빌리티 경진대회’를 강원도 원주운전면허시험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에는 지난 7월 예선을 거쳐 본선에 분야별로 최대 100여개 팀이 본선에 참여한다. 참여 팀은 한라대학교 미래모빌리티학과에서 4개월간 진행하는 온라인 교육(파이썬, 인공지능, aMAP)과 공단의 기술 컨설팅을 받은 후, 오는 11월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에 걸쳐 본선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관람을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나 별도 신청 없이 현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시험장 인프라를 활용하여 △장내기능시험코스 주행 △디지털 트윈(원주면허시험장) 정밀맵 기반 시뮬레이션 주행 2개 분야로 나누어 대회를 진행한다.

장내기능시험코스를 주행하는 경진대회의 경우, 자율주행차량이 해당 코스를 주행하면 실제로 운전면허시험을 응시할 때의 채점 및 합격기준과 동일하게 심사평가하는 방식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다.

또한 공단은 경찰청 자율주행 R&D 과제인 ‘돌발상황 발생시 도로교통상의 현장제어 기술개발’에서 도출된‘돌발상황 유형과 시나리오’기술을 접목하여 경진대회에 참가한 대학생을 대상으로 돌발상황 시나리오별 대응 기술 컨설팅과 전문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자율주행에 관심 있는 대학생들이 실도로 면허시험코스와 채점시스템을 통해 안전운전에 기반한 자율주행 기술 역량을 개발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미래형 인재 양성을 위해 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운전면허시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고, 만도·HL클레무브와 같은 자율주행 기술기업과도 적극 협업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공단은 지난해 한라대학교와 미래 모빌리티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제1회 만도 자율주행 인공지능 경진대회를 성황리에 마치고, 올해 5월에는 제주 국제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