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아이콘 이미지


 공급석 확대에 따른 고객편의 증대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계류장에서 이스타항공 임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신규 항공기 도입을 축하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이 항공기 1대를 추가로 도입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5일 김포국제공항 계류장에서 이스타항공 김정식 대표이사 및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항공기 도입식 행사를 가졌다.

이날 도입한 항공기는 보잉737-800(189석)기종으로, 등록기호 HL8048을 달고 국제선 스케줄에 투입되어 운영된다.

이번 추가 항공기 도입으로 이스타항공은 총13대의(B737-700 3대, B737-800 10대) 항공기를 운영하게 됐으며, 10월 26일 부산-오사카, 방콕, 제주 노선 신규취항과 10월29일 인천-오키나와 신규취항 등 공급석 확대를 통한 항공편 이용 고객들의 편의가 크게 늘어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현재 국제선 14개 정기노선과(인천-도쿄, 오사카, 방콕, 코타키나발루, 푸켓, 제남, 김포-타이페이, 청주-홍콩, 심양, 연길, 하얼빈, 대련, 상해, 제주-방콕) 국내선(김포,청주,군산-제주)노선을 운영 중이며, 안전운항 강화를 위해 지난 6월 국제항공운송협회가 주관하는 국제항공안전 평가제도인 'IOSA' 등록을 완료했다.

지난 2009년 1월 첫 취항 이후 이스타항공은 현재까지 18만5천 시간의 무사고 운항을 이어가며, 11월 초 누적탑승객 150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이스타항공 김정식 대표는 “항공기 도입을 통한 공급석 증대로 저비용항공사를 이용하고자 하는 여행 고객들의 편의성이 더욱 확대 될 것”이라며 “최근 제주-방콕, 청주-홍콩 정기노선 취항과 10월말부터 부산을 거점으로한 신규노선 취항으로 이스타항공만의 다양한 운임과 서비스를 폭넓게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KMc 2020.07.07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Trcm 2020.07.07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